최고가 되기 위한 길



최고가 되기 위한 길

미국 프로농구의 황제라고 불리는 마이클 조던의 이야기입니다.
1993년 피닉스와의 경기가 있던 날,
방송국 촬영팀은 경기 중계를 위해
시합시간보다 대 여섯 시간 일찍 경기장을 찾았습니다.
촬영팀의 일원이었던 방송인 닉 핀토는
경기장에서 자유투를 던지고 있는 마이클 조던을 발견하였습니다.
그는 주변을 순찰하던 경비원에게 살짝 다다가 물었습니다.
“조던이 언제부터 여기에 있었나요?”
경비원은 혀를 차며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말도 마세요. 아침 일찍부터 나와서 자유투 연습만 하고 있어요.”
우리가 농구의 천재, 타고난 재능의 소유자라고 표현하는 조던은
농구기술 중에서도 가장 단순한 자유투 연습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끊임없이 노력하는 자에게는
반드시 최고가 되는 길이 열리기 마련입니다.